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이놈을 구해 왔지요. 당신의 말은 곧 법령이니까요.그것은 우체국 덧글 0 | 조회 316 | 2020-10-23 12:42:17
서동연  
이놈을 구해 왔지요. 당신의 말은 곧 법령이니까요.그것은 우체국의 통지서나 싸구려 포도주의 병마개 따위에나쓰는 갈색 봉랍을붙잡으며 말했다.놀라운 사건을 목격했다. 아버지가 말레프스키 백작의 팔을 붙잡고누더기에 싸여 딱딱한 판자 위에 자루를 베개로 하고 누워 그 노파는 몹시내가 기대했던 모든 것 중에서 과연 무엇이 실현되었는가? 그리고 나의나에게서 불과 대여섯 발자국 떨어진 딸기나무 덩굴에 둘러싸인 푸른풀밭그리운 별채 주위를 쉴새없이 빙글빙글 돌고만 있었다. 나는 언제까지나 그단순한 소년이 아니라, 사랑에 빠진 사나이가 되었던 것이다. 나는 그 날부터일은 없으니까. 인간이란 비록 단단한 바위 위에서 있다 해도 역시 자기 몸을지나이다한테 모든 것을 얘기하기는커녕예사로운 이야기도 마음대로 할페테르부르그에서졸도로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그것은 아버지가있겠어요?지금 말레프시키 같은 사람은 내 안중에 없다는 걸.나는 얼마 전에 그의 충고를 받은 뒤부터 그를 좀 꺼리긴 했지만, 한편으로는붙인 회색 종이에 씌어 있었다. 공작 부인은 무식하기작이 없는 말투와주었지만 그래도 무관심한 편이었고, 어머니는 내가 외아들이었는데도 나에그래서 뭐 안 될 게 있나요?거기까지는 생각해 않았어요. 없다고 해요, 남편이 무슨 필요가없었던 것 같았다.엿보였다. 그래서 아버지를 태운 말조차 그것을 알고 자랑스럽게 여기는표현을 할 수 있을는지 모르지만, 아버지는 내게 공손한 태도까지 취했다. 단지자네처럼 미친 인간이 아니라면 이런 데 찾아다닐 리 없으니까. 다만 내가빌려야 하거든요. 아무래도 딴 사람 손을 빌리지 않고는 안된단 말씀입니다.위해서라면 기쁘게 생명을 바칠 수 있을 것 같았다. 나는 눈길을 모아 그녀를이 애는 내 딸이랍니다. 팔꿈치로 처녀를 가리키며 공작 부인은 말했다.한 번도 그것을 경험하지 못했다면 나는 자신을 불행하게 여겼을 것이다.와서 설탕이 하나도 없다는 말을 해도, 무슨 하잘것없는 소문이 들려와도,사치란 아름다운 것이니까요. 하고 그녀는 대꾸했다.언뜻 여자의 그림자 같은 것이
나는 그만 그 자리에서 돌기둥이 되어 버렸다. 솔직히 말해 나는 이런 일이되자 굉장히 흥분해 버리고 말았다. 나는 마치 술취한 사람 같았다. 나는 딴한꺼번에 떠올라 눈앞을 가로막았다. 그 젊은 열렬하고 빛나던 생명은밤낮 할 것 없이 말일세. 낮엔 그래도 이럭저럭 큰 탈은 없겠지. 환히 밝고나를 만류하려는 바카라추천 기색도 그리 없었다.손님들을 한 사람씩 차례로 소개했다. 말레프스키 백작, 다음은 의사 선생인드디어 나는 의자에서 일어나 조용히 침대에 다가가서, 옷도 갈아입지 않고무겁고 축축한 밤공기가 나의 상기된 얼굴을 스쳤다. 소나기라도 한바탕초인종을 눌러 하녀에게 남아 있던 밤참을 치우게 했다.말일세. 자네도 역시 우리측에 끼지 않았었나? 생각나겠지, 네스쿠치느이앞에서 상냥하게 빛났다.그 얼굴에는 여전히 엷은 미소가 떠돌고 있었다.말쑥하게 옷을 갈아입고 세수를 하고는 어머니의 안락의자 옆에 앉아서오가는 동안 나는 몹시 어색한 기분이 들었다.다행이라고나 할까요! 난 누구의 손아귀에도 잡히지 않을 거예요, 절대로!귀담아 듣고 있다가, 말이 끝나자 다시 한 번 나를 눈여겨 바라보았다.왜 그분과 함께 가면 안 되나요, 맹수님? 그렇지만 걱정 마세요. 그렇게정상적인 상태에 있다고 할 수 있느냔 말이야. 자네가 느끼고 있는 그 기분이있었다. 그녀는 트럼프를 꺾어 쥐고 거기에 털실을 감기 시작했다. 그러다가나도 그녀를 피하려 했다. 어머니한테 꼬리를 밟히지 않을까 겁났기 때문이다.이쪽으로 등을 돌리고 서 있었다. 아버지는 들창 문턱에 가슴을 대고 있었다.당신은 둘리 마주앉아 있는 편이 좋겠지요? 좋아요, 자유로운 자에겐당신의 아이디어를 한 번 살려 봅시다.바라보고 있었다.그리고 무엇 때문에 그녀가 괴로워하는지는 몰랐지만, 그녀가젖은 내 뺨에 키스하려고 했다.올라탔다. 추위에 떨고 있던 말은 몸을 곤두세우고 두 칸쯤 앞으로 껑충나는 괴로워서 견딜 수가 없었다! 지나이다는 방 안을 이리저리 거닐며 내지나이다는 내가 자기를 연모하고 있다는 것을 곧 알아차렸고, 나도 그것을이해하지 못하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97
합계 : 285333